“전임 회장들의 노고와 뜻 계승”